여체 탐험기 -하

여체 탐험기 -하 이미지 #1
[국산야동] 아침부터 사람 돌게 하네요 지립니다 ~ 몸매 문신이 ~ㅎ ㄷㄷ


나는 살며시 유방을 만지던 손을 매끄러운 아랫배를 지나
팬티쪽으로 움직이자 처녀의 본능인듯 진아의 손이 제지를 하는것이었다.
그런 진아의 손을 무시하곤 살며시 팬티안으로 밀어넣자
갑자기 진아의 몸이 큰요동을 치듯 떨리기 시작했다.
"오...오빠....하악......으읍.....하아악...으읍..하?맛?br>
내가 진아의 덤불을 쓰다듬듯이 헤치자
그런 자극이 좋은듯 입에선 연신 비음을 울리며..
순간 나는 진아의 모든것을 확실히 구경하고싶은 마음에
이불을 걷어버리곤 진아의 몸에 나의몸을 실었다.
"오...오빠...이...이불좀....너...너무 부끄러워...하악...흐윽..
나는 부끄러워하는 진아의 부라쟈를 벗겨내자
나이 답지않게 풍만하면서도 흐7?痴淄苛?뽀얀유방이 눈앞에 나타났다.
유방을 보자 나의좇은 팬티안에서 부풀어 올라 터질듯이 팽창하고 있었다.
진아는 그런 나의 좇을 느끼는지 부끄러움에 양손으로
다가리지못할 유방을 가리며 얼굴을 붉히는것이었다.
"오...오빠...너...너무 부끄러워....하윽...
"응..!처음엔 그런거야...너도 얼마지나면 이것이 그리울걸..
나는 그런 진아의 유방을 살며시 입으로 빨기시작하며
한손으론 젖꼭지를 살살 간지르며 비틀었다.
"아흐윽....하악...으흐흑..오...오빠...이...이상해... 하악..
나는 진아가 유방을 조금만 건드려도 까무라칠듯 신음을 흘리는것이
조금은 이상하였지만 ...
서서히 아래로 내려가서 팬티를 벗기기 시작했다.
"아아...하악...오..오빠..하윽....으으윽..
내가 진아의 보지쪽으로 손을 밀어넣자 보지에선 이미
흥분한듯 애액이 질펀히 흘러있었다.
나는 살며시 팬티를 벗기고 눈앞에 나타난 진아의 보지를
들여다보며...
"지...진아야...너무 이쁘다....멋져...
미끈한 둔덕에 검은 털들이 숲을 이루고...
조그마하게 갈라진 계곡사이로 조금부끄러운듯
고개를 내밀고 있는 두 꽃잎은 나의 욕망을 한층더 부추켰다.
진아는 내가 자신의 보지를 바라보는것이 부끄러운듯
두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하으윽...오..오빠...제..제발...살살...해야해...
나는 얼른 일어나 바지와 팬티를 한거번에 벗어던지곤 진아를 바라보며
나의 좇을 보여주었다.
진아는 나의 좇이 신기하다는듯 부끄러움도 잊은체 바라보더니
살며시 입을 여는것이었다.
"오..오빠..그...그게 내...안에 다들어가..? 그렇게 큰게..?
내좇은 보통사람보다 좀 큰편이다 또한 굵기도 더 굵었다.
업소에서 친구들과 같이 목욕하러가면 다들 내좇이 부러운듯 바라봤었으니..
"응...이게 진아의 보지에 들어갈거야...
"아프지 않게 살살 할께..
진아는 큰 걱정이나 생긴듯 나의좇을 바라보더니
근심어린 표정으로 조금은 떠는듯이 보였다.
난 그런 진아의 마음을 달래듯이 진아의 보지에
입술을 갇다대며 살며시 입김을 불어넣자.
조금전까지만 해도 걱정이생긴듯 하던 표정이 이내 붉어지며
신음을 흘리는것이었다.
"아흑....오...오빠...거...거긴...더러워.....아흐흑... 제...제발...
"난..진아의 모든것이 다좋아...그래서 빨아주는거야...
"사랑하는 사람은 다 이렇게하는거야...
순간 진아는 무엇인가 결심한듯 하더니
나를 바라보며 입을 여는것이었다.
"나...나...오....오빠...마..많이 좋아하니까...
나... 나도 ....오...오빠꺼 빠....빨아줄께...
"허억....저...정말이야..?
진아는 부끄러운듯이 말하곤 이내 고개를 돌려버렸다
나는 조금더 짖굿게 진아를 위로 올라오게 하였다.
"그럼 진아가 위로 올라와바...오빠를 많이 좋아한다니 한번보자..
"어...어떻게...나...나..그런거...모르는데...
그러면서도 진아는 내가 시키는대로 머뭇거리더니
위로 올라오는것이었다.
진아는 내가 자세를 잡아주자 부끄러운듯 멈칫멈칫하면서
자그마한손으로 나의좇을 살며시잡는것이었다.
"허어억....으흑...허억..
나는 눈앞에 벌려져있는 진아의 보지를 바라보다
갈증을 느낀 사람처럼 보지를 빨기시작했다.
그러자 진아의 엉덩이가 떨리며
서서히 애액이 흘러내리는것이 눈에 확연히 들어왔다.
나의자극에 진아도 자신감을 얻었는지 좇이
무언가 한없이 부드러움으로 감싸는것을 느꼇다.
"아흑...허억..허어억..
"웁...으읍...하아....오..오빠...너...너무...크다...하??..하아..
"지..진아야...그렇게 물고만있는게 아니고
입술로 감싸서 앞뒤로 고개를 움직여야지..
"너 비디오도 안봤어..?
"예...예전에...하..한번..봤어..그..근대....오빠꺼..너.. 너무커..
진아는 처음엔 어색하고 부끄러운듯하더니 조금은 익숙해진듯
열심히 고개를 움직여서 나의좇을 빨기 시작했다.
나는 진아의 움직임에 마추어서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보지를 빨고있었다.
어느 한순간 진아는 갑자기 멈추더니 목을 컥컥하는거였다.
나의좇이 진아의 목구멍안으로 깊숙히 들어갓던것이었다.
"커헉...으읍....아우....아우 숨막혀...오빠..!숨막혀 죽는줄알았잖아..
"미...미안...너무좋아서...미안해...
난 진아를 당겨서 안고는 뜨거운 갹보┎玖?
살며시 진아의 몸위로 올라갔다.
진아의 보지는 나의 타액과 애액으로
벌서부터 홍수가 터진듯 미근거리고 있었다.
그런 진아의 보지를 손가락으로 살살 간지르자.
"아흑...어..어떻게...오빠...나..나..이상해....아흑..
진아의 몸은 처음치고는 상당히 잘느기는 편인거 같았다.
보지의 감각도 예민한듯...
나는 살며시 손가락하나를 진아의 보지안으로 밀어넣자.
진아의 보지속살과 부드러움이 나의손가락을 감싸는것이었다.
어느한순간 나의손가락이 무언가에 가로막힌듯 더이상나가지못하고
벽에 가로막힌기분이었다.
내가 살며시 손가락에 힘을주자 .
"아야...아흑...아퍼....오..빠...아퍼...하으윽..
이것이 말로만 듣던 처녀막인가..
나는 손가락을 빼곤 진아의 다리를 더욱 활짝벌리고
좇을 진아의 보지에 맟추곤 살며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난 진아의 보지에 살며시 좇을대고 지그시 누르며 천천히 움직였다.
"아흑...아아악....아흑...아...아퍼...어...어마...엄마..
나의좇이 진아의 보지안으로 조금씩 들어가자
그에따라서 진아의 고통도 커져가는듯 비명이 흘러나왔다.
순간 혹시라도 옆방에 들릴까봐 진아에게 조용히하라고 말하며
진아의 입술에 나의입을 포갯다.
"우웁...으읍....하악....우읍...하아악....엄마...
어느순간 나의좇은 무엇인가 큰 장벽에 가로막힌듯
더이상 들어가지않는것이었다.
진아의 얼굴엔 고통과함케 땀을 흠뻑 흘리며
나의 등을 꼭 끌어안고 있는것이 조금은 안스럽게 보였지만..
나는 진아의귀에 대고 살며시 입을 열었다.
"진아야...이제 다 들어갔다..
"저 정말이야....들어갔어..?
진아가 들어갔다는 나의말에 순간적으로 긴장이 풀리는듯
두눈을 커다랗게뜨며 바라보는순간...
나는 진아의 목뒤로 양손을 돌려 양어개를 감싸며
한순간에 나의좇에 온힘을 집중시켜 앞으로 밀어넣었다.
순간 진아의 커다란 두 눈이 하얗게 치떠지며
입에선 비명이 터져 나왔다.
"아아학......으으윽....아아아악.......아윽.....하으윽... .으으으으으윽
다급한 마음에 나의입을 포갰으나 여전히 비명이 흘러나오더니
급기야 실신한듯 미동도 하지않는것이었다.
한순간에 뿌리까지 밀어넣자
조그마한구멍이 큰물건을 받아드렷듯이....
진아의 보지 속살들이 제각각 경련을 하는듯 나의 좇을 감싸며
간지럽히며 조여드는것을 느끼곤....
"허어억....어헉....미치겠다...허억..
"우와.....너무조여서 내좇 끊어지겠다..
난 실신한듯한 진아를 바라보며 엉덩이를 살며시 움직이자
그대가지 실신한듯한 진아는 또다시 찻아드는 고통에..
"아악.....흐윽...오..오빠...너...너무아파......아으으윽
"조...조금만...그...그대로있어...
그런 진아의 눈가로는 처녀를 상실했다는 아쉬움과 고통에의해
눈물이 흘러 있었다.
어느정도 진아가 안정을 하자 난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진아도 조금은 나아진듯 나의 등을 더욱 세게안으며..
"아아악...아파....어...어마....엄마....으흑...
"으...으으윽....아학....하악...
"헉...어헉...으헉...하아악..
난 서서히 피스톤운동을 격렬하게 하기 시작하자
진아는 어느정도 고통이 가시는지 적극적으로 나에게 반응하기 시작했다.
처음이면서 이렇게 느길수 있는것이 나느 마냥 신기하기만한체...
"진아야..이제 괜잖아..?
"응..오빠..이제 조금은 괜잖아...그...그보다도...나...밑에가..자꾸이상해져..
"기분이 이상해진단말야....하아윽...아흑....
"나도 진아야 너보지 진짜 쥑인다...내 좇을 콱콱 무는거 같어..
"아아...아흐흑...오...빠...이...이상해....아흑..
진아는 내가 더욱 격렬히 움직이자 이발을 부딪히며
전신을 떠는듯 하더니 ...
진아의 그런모습을 보며 나 또한 절정의 기분을 느끼곤
나의좇이 진아의보지안에서 더욱 팽창하는걸 느끼며...
"지..진아야...나...나...싸..싼다.
"오...오빠...나...나도....으흑...하악...하아아악....으흐??.허어억..
나는 일시에 좇이 잘려나갈듯한 통증과 쾌감을 느끼며
진아의 자궁깊숙이 하체를 밀어붙히곤 정액을 쏟아부었다.
그런 나의 정액을 한방울이라도 않으려는듯
두발로 나의허리를 꼭감고는 매달려있었다.
진아도 처음 섹스에서 황홀한 쾌감과절정을 느끼듯 보였다.
그런진아의 모습이 너무도 아릅답기 그지없어 뜨거운 키스를 퍼부으며..
나의입에선 자연스럽게.....
"진아...사...랑해....
"오...오빠...나...나도...사...사랑해....

  야설 - 801번 자료   0.0 / 추천별점 : 0 명